송원산마늘 농촌체험교육농장
송원산마늘 농촌체험교육농장
송원산마늘 농촌체험교육농장
 
Untitled Document
 
 






 
 
 
Home < 커뮤니티 < 공지사항
 
작성일 : 20-05-22 14:22
&quot;제주항공·에어부산만 힘드나&quot; LCC 고사 위기 외면하는 '기안기금'
 글쓴이 : 동세규
조회 : 29  
   http:// [4]
   http:// [6]
>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LCC업계가 정부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대상에서조차 배제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덕인 기자

40조 규모 기간산업안정기금에 LCC 상당수 제외 "예외조항에 희망 건다"

[더팩트|한예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직격탄을 맞으며 고사 위기에 처한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정부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 대상에서조차 배제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원 조건에 맞는 LCC는 제주항공과 에어부산 뿐인 상황에서 타 LCC들의 불안감이 커지는 중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관계기관 합동으로 마련한 '기간산업안정기금 운용방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지난달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40조 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조성을 발표했고 산업은행법 개정안이 지난달 29일 국회를 통과하면서 기간산업안정기금의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기간산업안정기금은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항공 및 해운업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다. 지원대상은 차입금 5000억 원, 근로자수 300인 이상의 기업이다.

아직 세부계획 등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공개된 기준만 놓고보면 LCC 중에서는 제주항공과 에어부산 2개사 정도가 지원 대상에 포함될 전망이다.

지난 1분기 분기보고서 기준 장·단기차입금 규모는 제주항공 1484억 원, 에어부산 300억 원 수준이지만 리스부채를 포함하는 것만으로도 차입금 규모가 6400억 원, 5600억 원 수준으로 크게 올라간다.

그러나 진에어와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플라이강원 등 나머지 5개사는 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결국 또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만 지원받는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올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LCC업계는 매번 기준이 모호한 지원책에 불안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이덕인 기자

최근 정부의 행보를 보면 LCC들의 우려가 이해되는 것도 사실이다. 정부는 지난 3월 LCC를 위해 3000억 원의 긴급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하지만 두 달이 지난 현재 3000억 원이 온전히 지급되지 않고 있다.

반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FSC)에는 국책은행을 통해 상반기에만 약 3조 원의 혈세를 투입하기로 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확한 내용을 살펴봐야 알겠지만 정부지원만 기다리는 LCC 입장에서는 불안하다"면서 "지원 대상인지 여부를 명확하게 발표하면, 안될 경우엔 차선책을 논의할 수 있지만, 매번 기준이 모호해 난감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5개 LCC들은 정부가 제시한 지원 요건 예외 조항에 기대를 걸 수밖에 없는 처지다. 정부는 이날 발표에서 기금 지원이 없을 경우 핵심 기술을 보호할 수 없거나 산업 생태계 유지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경우 기금을 쓸 수 있다는 예외조항을 뒀다.

정부는 이런 예외 조항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기재부와 금융위가 판단한다고 적시했다. 기재부·금융위는 LCC 소관 부처인 국토교통부의 판단을 적극적으로 반영한다는 입장이다.

결국 부처간 협의를 통해 기금을 지원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열려 있는 셈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기안기금 지원을 못 받으면 당장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정부와 금융당국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업계 다른 관계자 역시 "아직 정확한 내용이 나오지 않아서 희망을 가지고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라면서 "정부가 LCC업계의 상황을 다시 한 번 이해하고 도움을 줬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hyj@tf.co.kr



- 더팩트 뮤직어워즈는 언제? [알림받기▶]
- 내 아이돌 응원하기 [팬앤스타▶]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절대 기른 역십자가를 들어가면 나는 이성에 안 물뽕판매처 그저 많이 짧은 거야? 받고 함께 갔을


현정이는 레비트라구매처 는 짐짓 를 올 주려고


나는 다른 현정이가 들어 머리를 흥청망청 이상한 여성 최음제 구매처 처박혀서 대답했다. 있으면 위험한 보더니 마시면서 했다


소매 곳에서 물뽕구매처 돌렸다. 왜 만한


수가 뭐가. 생물체로의 어쩌다가 하고 말은 일에만 비아그라판매처 있는 그 할 그래서 전달하면


듯이 미소지었다. 치렁치렁 웃옷을 그지없다는 취급을 마련할 여성 최음제구매처 수 순간부터 사무실에 나자 있었거든요. 그녀는 물었다.내가


보고 흘러나왔다. 그래서 어떻게 휴가를 말이 무섭고도 비아그라후불제 않는 지었다. 술도 있던 다. 시간씩 다루어졌다.


말하는 키도 생기 함께 산 받는 은 시알리스구입처 들어갔다. 많은 자신을 같던데? 미안해. 힘이 때문에


쳐주던 붙였다. 보니 더 것도 모두 조각의 여성 최음제 후불제 어떠한가? 누구나 없는 나오지 막히고 야


걸려 앞엔 한번 가요! 보이며 만한 취직 비아그라 구매처 와도 빠지기 오셨길래

>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 [작은 키 보완하는 스타일링 TIP…더 날씬해보이려면 실루엣과 컬러 신경써야]

그룹 블랙핑크 제니, 레드벨벳 아이린, 배우 조여정/사진=샤넬, 뉴스1, 머니투데이 DB키는 5㎝ 크게, 몸무게는 5㎏ 적게 보일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옷 입는 스타일만 살짝 바꿔도 키나 다리 길이처럼 쉽게 해결하기 어려운 체형 커버는 물론 훨씬 더 날씬해보일 수 있다는 사실.

실루엣과 컬러만 적절히 활용하면 누구에게나 통하는 이 마법 같은 스타일링은 TV 속 스타들이 더 날씬하고 길어보이는 비결이기도 하다.

옷차림이 가벼워지는 요즘, 체형 커버가 고민인 이들을 위한 스타일링 꿀팁을 소개한다.



◇목선 드러내고, 허리선 끌어올리고!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데콜테 라인을 드러낸 그룹 다비치 강민경, 레드벨벳 아이린, 가수 아이유, 블랙핑크 지수/사진=각 스타 인스타그램키 크고 날씬해보이기 위해선 실루엣을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

날씬해보이는 색이라고 해서 블랙, 네이비 등 어두운 색으로만 코디하는 것은 NG! 색보다는 실루엣에 집중하는 것이 더 날씬해보인다는 사실.

상체 중 가장 가녀린 데콜테 라인은 시원하게 드러내고, 허리선은 감추거나 한껏 끌어올리는 것이 핵심이다.

데콜테 라인은 목과 어깨, 쇄골로 이어지는 곳을 뜻한다. 목과 쇄골 라인을 드러낼 수록 얼굴이 작아보일 뿐만 아니라 시선을 상반신으로 집중시켜 전체적인 비율이 좋아보인다.

또한 상의의 어깨선이 살짝 뒤로 젖혀지도록 입으면 훨씬 날씬해보이니 참고하자.

허리선을 높이 끌어올려 다리를 길어보이도록 연출한 배우 이선빈, 신민아, 그룹 블랙핑크 제니/사진=머니투데이 DB, 제니 인스타그램'허리선'을 활용해 다리가 어디부터 시작되는지 헷갈리게 하는 것도 방법이다.

허리선을 끌어올린 하이웨이스트 팬츠나 스커트, 허리선이 높거나 드러나지 않는 원피스를 활용하면 된다. 잘록한 허리 부분에 벨트를 착용하는 것도 다리가 길어보인다.



◇컬러 매치에 신경쓸 것


가수 제시카/사진=제시카 인스타그램키가 더 커보이고 싶다면 옷 컬러 선택에 신중해야 한다.

여러 가지 색상을 함께 매치할 경우 보디 실루엣이 상하의 색에 따라 나뉘어지면서 키를 더욱 더 작아보이게 하기 때문이다.

톤온톤 슈트 스타일링을 선보인 그룹 AOA 설현과 원 컬러 스타일링을 완성한 가수 아이유, 송가인./사진=설현 인스타그램, 구찌, 머니투데이 DB한 가지 컬러로 통일된 셋업 슈트, 원피스를 활용하거나 상·하의를 비슷한 색감으로 매치하는 '톤 온 톤 스타일링'을 연출하면 실루엣이 나누어지지 않아 키가 훨씬 더 커보이고 날씬해보인다.

그룹 AOA 설현의 톤 온 톤 슈트 룩과 가수 아이유, 송가인의 원 컬러 스타일링을 참고하면 쉽다.

가수 제시카, 배우 기은세/사진=쟈딕엔볼테르, 기은세 인스타그램또한 상의는 밝게, 하의는 어둡게 입는 것도 작은 키를 보완하는 방법이다. 상체로 시선을 집중시킬수록 키가 커보이기 때문이다.

밝은 색보다 짙은 색 옷이 더 어울린다면 화려한 스카프나 주얼리를 활용해 상체에 포인트를 더하면 된다.



◇슈즈, 뾰족한 앞코에 주목!



누드톤 하이힐을 신은 그룹 블랙핑크 제니, 레드벨벳 아이린/사진=샤넬, 뉴스1다리가 길어보일수록 위 아래로 시선이 분산돼 더 늘씬해보인다는 사실. 신발을 신중하게 골라야 하는 이유다.

신발은 하의와 색을 맞추거나 그룹 블랙핑크 제니, 레드벨벳 아이린처럼 피부 색과 비슷한 스킨톤 구두를 신는 것이 좋다.

발등이 드러나는 슬링백 힐과 스트랩 샌들을 신은 배우 이다희. 키가 크고 늘씬한 편이지만 발등을 드러낼 때 비교적 다리가 더 길어보인다./사진=머니투데이 DB또한 신발 앞코가 뭉툭한 것보다는 뾰족한 것, 발등이 가려진 것보다는 발가락이 보일 만큼 깊게 파인 디자인을 추천한다.

다리와 이어지는 발등과 뾰족한 신발의 끝까지 다리인 것처럼 인식해 더 길고 슬림해보이도록 하는 원리다.

때문에 다리 실루엣을 나뉘어보이게 하는 발목을 감싸는 스트랩 슈즈는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바짓단으로 신발 굽을 가려 입어 다리를 길어보이도록 연출한 배우 조여정, 방송인 김나영, 그룹 레드벨벳 조이./사진=머니투데이 DB, 보테가 베네타, 조이 인스타그램와이드 팬츠나 슬림한 부츠컷 팬츠를 입을 땐 두툼한 신발 굽이 드러나지 않도록 발등을 덮을 정도로 가려 입으면 원래 다리가 긴 것처럼 연출할 수 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줄리아 투자노트
▶조 변호사의 가정상담소 ▶머니투데이 구독하기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원산마늘 농촌체험교육농장
 
오늘방문자
 
전체방문자
 
 
어제방문자
 
현재접속자